맨 위로

커뮤니티





네이버 TV캐스트



예화인칼럼

예화인 칼럼

질 오르가슴….. 그게 뭐야(G-스팟 오르가슴 만나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황인섭 원장 전체게시물 작성일18-11-03 13:58 조회455회 댓글0건

본문


 벌써 한 주가 지나가고 주말이 다가왔다. 한참 뜨거운 사랑을 불태우고 있는 여성이라면 주말에 그와의 데이트가 기다려 진다. 사랑하는 남자친구를 만나 열정적인 사랑을 하고 싶은 마음은 앞서지만 연애기간이 그리 짧은 편도 아닌데 반복되는 성생활도 시들해지고 남들은 오르가슴을 느끼며 열정적인 성생활을 한다고 하는데 난 왜 오르가슴이 남들처럼 잘 느껴지지 않을까? 하고 고민하는 여성들이 의외로 많다.

 음핵오르가슴은 클리토리스의 자극을 통해 누구나 쉽게 느낄 수 있다. 프로이트(Freud) 이후로 여성의 오르가슴은 음핵오르가슴이 모든 오르가슴의 대표이자 유일한 것으로 생각되어 왔다. 하지만 최근의 뇌 과학이 발달하면서 음핵오르가슴과 질 오르가슴이 다르며 질 오르가슴에도 G-스팟 오르가슴과 자궁경부 오르가슴이 각각 다르다는 것을 여러 가지 과학적인 연구를 통해 밝혀 냈다. G-스팟은 그 존재의 유무에 대해 아직도 성의학자들간의 논란이 있지만 한가지 분명한 사실은 질 전벽을 자극할 때 강력한 쾌감을 느낄 수 있는 성감대가 존재한다는 사실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다. 다만 이것이 하나의 장기 단위로 볼 수 있는 것인지 아니면 음핵-요도-질 복합체로서의 성적으로 민감한 위치인지를 놓고 학자들간의 논란이 있을 뿐이다. 필자의 임상경험과 연구에 의하면 G-스팟이 매우 크고 두툼하게 만져지는 여성이 있는가 하면 얇아서 거의 만져지지 않는 경우 등 개인차가 다양하게 존재하였다. 이는 남성호르몬(Testosterone)의 혈중농도와 밀접한 연관이 있으며 크게 만져질수록 질오르가슴을 잘 느낀다고 표현하는 여성이 많았다.

 최근의 연구논문에서 밝혀진 바에 의하면 G-스팟은 가능하면 손상이 되지 않도록 수술적 처치를 피하는 것이 좋다. 심지어 요실금치료를 위한 목적으로 시행하는 테이프수술마저도 테이프가 G-스팟 부위를 지나기 때문에 질 오르가슴에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그런데 여기에다 보형물을 삽입하는 이른바 양귀비수술이란 것이 제대로 성감을 증가시키기는커녕 오히려 성감을 훼손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을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다.

 음핵오르가슴은 회음부신경(Pudendal nerve)를 통해 이뤄진다. 반면에 G-스팟 오르가슴은 하복신경(Hypogastric nerve) 와 골반신경(Pelvic nerve)을 통해 오르가슴을 느낀다. 그래서 음핵자극을 통한 음핵오르가슴이 전기적이고 얕은 느낌의 오르가슴이라면 G-스팟 자극을 통해 느껴지는 오르가슴은 보다 깊고, 맥박이 뛰는 듯한, 강한 사정감이 느껴지는 느낌의 오르가슴 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G-스팟 오르가슴을 잘 느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G-스팟의 감각수용체는 압력감지센서에 의해 작동한다. 가벼운 터치에 의해 작동하는 음핵귀두와는 스위치자체가 다르다. 때문에 강한 압력으로 누르는 듯한 자극이 있어야 센서가 작동을 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음경보다는 손가락이 더 G-스팟을 쉽게 자극할 수 있다. 하지만 상담을 하다 보면 남자친구가 손가락을 질내로 삽입하는 것을 굉장히 터부시 하는 여성들이 의외로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손가락이 질내로 삽입된다고 해서 특별히 세균감염이 잘 되거나 심해지는 것은 아니다. 정말 세균감염이 걱정이라면 성생활자체를 안 하는 게 낫지 않을까? 우리 사회에서도 규제가 심해질수록 자유로운 기업활동이 위축되고 사회발전이 뒤쳐지듯이 성생활에 있어서도 여러 가지 제약이 많고 이건 이래서 안되고 저건 저래서 안 되는 게 많다면 오르가슴은 점점 멀어질 수 밖에 없다. 이미 이러한 제약을 많이 걸어두는 것 자체가 수행불안이 많다는 걸 의미하기 때문이다.

01f71b7e5e556aff927fcc39c940d15b_1541221

<본 사진 자료는 예화인여성의원의 자료이며 무단복제를 금하며, 위반시 법적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G-스팟 오르가슴은 특히 여성상위나 후배위에서 더 잘 느껴진다. 이 체위가 G-스팟을 더 잘 자극하기 때문이다. 정상위에서는 엉덩이 아래에 베개를 받친다면 G-스팟 자극이 가능해진다. 그리고 자신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여성들이여!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그리고 자기 자신을 위해 G-스팟 오르가슴을 적극 개발해 보자. 물론 이런 모든 것을 시행하더라도 질 오르가슴이 마치 남의 나라 얘기처럼 느껴지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 이럴 때는 의학적인 도움을 받으면 된다. 그래서 우리 예화인이, 그리고 닥터 황이 여기에 있는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